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 '日 방역물품 지원' 경주시 방호복 비축량은 … 평소 40% 수준

최종수정 2020.05.27 13:23 기사입력 2020.05.25 14:01

댓글쓰기

코로나19 이전 방호복 비축량 5만8000세트
3만 세트 가량은 대구·경북 지자체에 나눠줘
비축량 중 일본 지자체에 1200세트씩 지원
계획대로 지원했으면 비난여론 더 악화됐을 뻔

[단독] '日 방역물품 지원' 경주시 방호복 비축량은 … 평소 40% 수준


단독[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상북도 경주시가 일본에 방역 물품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원전 사고에 대비한 방호복 비축량이 평소에 비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기 이전에 경주시가 비축하고 있던 방호복은 5만8000세트 가량이었다. 방호복은 전신보호복과 마스크, 장갑, 덧신 등 4개 물품으로 구성된다.

하지만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3만 세트 가량이 인근 지자체에 전달되면서 비축량은 크게 줄어들었다. 여기에다가 이번에 일본 나라시와 교토시에도 1200세트씩 2400세트가 빠져나가면서, 비축물량은 현재 2만5000 세트에 불과하다.


계획대로 일본 3개 도시에 추가 지원됐다면, 잔존 비축량의 15%가 더 없어질 뻔했다. 일본에 이미 두 도시에 전달된 방호용 안경(구글)은 경주시가 별도로 구입한 것이다. 구글 가격은 개당 1만원으로, 총 구입가는 2000만원이다.


문제는 경주시가 월성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를 끼고 있는 지역적 특성으로, 비상시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호복을 반드시 갖춰놓고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경주시가 평소 비축물량 수치로 삼고 있는 기준은 월성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의 반경 25㎞ 안에 있는 시민 숫자(5만5000여명)이다. 경주시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 아래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의 범위를 25㎞로 설정해 놓고 있다. 이 범위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피해지역이 30㎞를 넘은 것과 관련, 더 넓어져야 한다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높았지만 여태 확대되지 않고 있다.


경주의 경우 불과 2~3㎞ 차이로 인구밀도가 높은 도심 지역 대부분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범위에서 제외돼 있다. 30㎞로 확대되면 비상시 보호조치를 받을 수 있는 주민은 기존 5만5000여명에서 19만여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난다.


비상계획구역이 확대되면 원자력 관련법에 따라 방호물품 구비는 물론이고 대피소나 대피로 등을 갖춰야하는 만큼 경주시나 원전 운영 기관의 부담도 당장 클 수밖에 없다. 방호복 한 세트의 가격은 2만~10만원에 걸쳐 천차만별이다. 경주시는 기존에 방호복 한 세트를 1만원 가량에 입찰을 통해 대량 구입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 "방호물품을 얼마나 비축해 놓아야 한다는 강제규정은 없다"면서도 "코로나 비상 시국 상황에서 방호물품이 부족해진 만큼 빠른 시일내에 보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