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커들로 백악관 경제위원장 "중국 코로나 대응 실망"

최종수정 2020.02.14 17:16 기사입력 2020.02.14 17: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실망했다며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중국 정보는 코로나19 이후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했으며 국제 사회와 공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APTN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 사람들과 함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전문가를 보내겠다는 우리의 요청을 수용하지 않아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2주 전쯤에 가장 똑똑한 사람들을 (중국에) 보내겠다고 발표했는데, 중국이 그것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투명성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이것은 정치나 무역에 관한 문제가 아니어서 우리가 더 많이 안다면 좋겠다"며 "이 바이러스는 미국에서 통제되고 있지만, 중국에서도 통제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에서 발병 인원수가 줄어들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을수도 있다고 밝혀지고 있다"며 "우리는 중국의 반응에 매우 실망하고 있다"고 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코로나19가) 경제 불확실성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항변하고 나섰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전염병 발생 이래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전 세계 공중위생 안전 및 인민의 건강에 책임 있는 자세를 가지고 국제 사회와 공조해 대처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과 협력하는데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며 미국을 포함한 다국적 전문가들이 WHO 조사팀에 참가한다는 것을 환영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