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서해위성발사장 시험 발표에 유의하고 상황 면밀히 주시"

최종수정 2019.12.08 16:28 기사입력 2019.12.08 16: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성공했다고 발표한 '중대한 시험'에 대해, 우리 정부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정부는 북한의 7일 서해위성발사장 시험 발표에 유의했으며 한미 관계 당국간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 동창리를 비롯한 주요 지역의 활동들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이 이날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면서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고 했다.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시험의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서해위성발사장에 대한 사전정보를 바탕으로 한 전망들만 있다. 시험 내용에 대해서는 국내외 전문가들도 예상이 엇갈리고 있는 분위기다.

동창리에는 서해위성발사장과 엔진시험장이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조처로 이들 시설의 영구 폐쇄를 약속했다. 이번 시험은 인공위성의 발사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개발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