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어보고서' 정해인, 가족과 영상통화…아버지 "환자 보고 있다, 그래 수고"

최종수정 2019.12.04 07:48 기사입력 2019.12.04 07:13

댓글쓰기

배우 정해인. 사진=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방송화면 캡쳐.

배우 정해인. 사진=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배우 정해인이 가족과의 영상통화를 시도했다.


3일 방송된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정해인이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의 전망대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해인은 전망대에서 야경을 바라보며 "와 진짜 미쳤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어 "꿈속에 있는 느낌이다. 우주 영화에 나오는 미래도시에 온 것 같은 느낌"이라며 놀라워했다.


정해인은 뉴욕의 불빛들을 바라보며 "혼자 보기 너무 아깝다. 엄마한테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어머니에게 영상통화를 시도했다.


정해인의 어머니는 통화에서 "저녁 먹었느냐"며 "약 꼭 먹고 자라"라고 아들 걱정에 여념이 없었다. 이를 듣던 정해인은 "야경을 보라니까 쓸데없는 소리를 하고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정해인은 어머니에게 뉴욕의 야경을 보여주며 "여기 같이 오자"고 말했고, 그의 어머니는 "내년 환갑 여행으로 가자"고 말했다.


이어 정해인은 아버지에게도 전화를 걸었다. 의사인 아버지는 "나 지금 환자보고 있다"며 "그래그래 수고"라는 짧은 인사를 남겨 웃음을 안겼다.


정해인은 마지막으로 남동생에게 전화를 시도했으나, 동생은 받지 않았다. 정해인은 "내 동생은 복이 없다"라며 전화를 끊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