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력 아동 2차 가해했다"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발언 후폭풍(종합)

최종수정 2019.12.03 07:45 기사입력 2019.12.03 06:58

댓글쓰기

복지부 "전문가 의견 인용" 해명
맘카페 등 SNS서 박 장관 사퇴 목소리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경기도 성남시 소재 국공립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사건에 대한 박능후 복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을 둘러싼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맘카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비판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복지부는 2일 공식 트위터(SNS)에 "국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겠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해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에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의 대책을 묻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 발언을 두고 "문제 인식을 잘 못하고 있다" ,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 등 비판이 쏟아졌다. 파문이 확산하자 복지부는 이날 오후 7시 부처 차원에서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복지부장관 발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나 복지부 해명과 사과에도 SNS에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 해시태그와 함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을 4살 아들을 키우는 아줌마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박능후 장관님. 제 상식으로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입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들 키우는 엄마지만 진짜 어떤 발달과정이기에 OO에 손가락을 집어넣을 수가 있는 건지 진심으로 궁금하네요"라고 질타했다. 피해 아동 부모에게는 "지치고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거 꼭 기억해주세요"라고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사과가 아닌 사건의 엄정한 처리를 원한다", "온 나라가 성범죄에 한없이 관대한 현실에 대해 분노하는 것", "피해자에 2차 가해를 한 것" 등 발언을 쏟아내며 박 장관 발언에 대한 비판 의견을 나타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은 성폭력 피해를 입은 여자 어린이(5) 부모가 지난달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피해 아동 부모는 "딸아이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현재 부모는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가해 아동 측 부모는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