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검사가 KBS 女기자 좋아해 술술술 흘렸다"

최종수정 2019.10.16 10:40 기사입력 2019.10.16 07:07

댓글쓰기

유시민 '알릴레오' 생방송 출연한 기자, 女기자 '성희롱 논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 드렸다면 사과하겠다"
제작진 성희롱 부분 삭제한 뒤 공식 사과

15일 오후 라이브로 진행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한 장면.사진=유튜브 캡처

15일 오후 라이브로 진행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한 장면.사진=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한 패널이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15일 오후 6시 생방송으로 진행된 해당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B 기자는 "(KBS)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며 "A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주장했다.


A 기자는 KBS 법조팀 소속 여성 기자다. 관련해 보조 진행자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씨가 B 기자에게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B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이 끝날 무렵 뒤늦게 B 기자 발언에 대해 수습했다. 그는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서 여기자에 대해 검사들이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B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라고 하다가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황씨 역시 "제가 괜한 질문을 드렸다"고 말했다.

관련해 KBS 편집국에서는 B 기자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논란이 커지자 알릴레오 제작진은 이날 밤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검찰과 언론과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면서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