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영장 기각되면 광화문 마비될 것”

최종수정 2019.10.10 08:39 기사입력 2019.10.10 08:28

댓글쓰기

“조국 사태 절대로 그냥 넘어 가지 않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어처구니없는 구속영장 기각과 같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영장도 기각 시킨다면 광화문이 마비되는 국민적 분노로 문재인 정권은 수습하기 어려운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태는 절대로 그냥 넘어 가지 않는다”며 “야당은 깔봐도 될지 모르나 국민을 무시하면 정권은 바로 무너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야당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 강행 했을 때 이번에도 그냥 흐지부지 넘어갈 줄 알았을 것”이라며 “그러나 조국 문제는 좌파 특권층의 입시비리·공직비리·사학비리 등 강남좌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충격적인 사건이었고, 검찰이 샅샅이 수사할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내가 조 장관에게는 나대면 칼 맞는다고 미리 경고를 했고, 문 대통령에게는 조국 임명을 강행하면 바로 레임덕으로 가고 정권은 망하는 길로 간다고 미리 경고 한 바 있다”며 “정치 24년을 하면서 정권의 붕괴 과정을 수차례 보아 온 나로서는 조 장관 임명 여부가 문재인 정권의 분수령으로 봤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