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술녀 "미스코리아 코르셋 한복, 전통성 무너뜨려선 안 된다"

최종수정 2019.07.17 14:58 기사입력 2019.07.17 14: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중 진행된 한복쇼에서 전년도 수상자들이 노출이 심한 '코르셋 한복'을 입고 나와 성상품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박술녀 한복연구가는 코르셋 한복을 두고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17일 방송된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박 연구가는 올해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행된 퓨전 한복 패션쇼에 대해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눈살을 안 찡그리게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는데, 언론을 떠나서 많은 사람들이 SNS에 올리는 것을 보면서 '정말 거슬리기는 거슬렸나보다'라는 생각을 했다"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수영복 심사 대신 한복쇼가 진행됐다.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은 어깨, 가슴라인, 허벅지, 허리, 다리 등이 드러날 정도로 노출이 과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사진=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수영복 심사 대신 한복쇼가 진행됐다.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은 어깨, 가슴라인, 허벅지, 허리, 다리 등이 드러날 정도로 노출이 과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사진=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이어 박 연구가는 "시대가 바뀌고 있고, 한복을 그대로 박물관에 있듯이 우리가 입자는 생각은 아니지만 우리 한복이 가지고 있는 고유성이 있지 않나. (한복을) 바꾸더라도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라며 "세계 속의 한복인데, 너무 지금 SNS를 뜨겁게 달구는 그런 쪽에서 재조명되는 건 좀 슬픈 일이라는 생각을 한다. 우리가 지켜가야 되는 우리 옷이니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한복을 입으면 몸매가 잘 드러나지 않으니 미스코리아에서 채택을 안 하는 것 같다'는 진행자의 말에 박 연구가는 "그런데 늘 입는 거 아니잖나. 이런 특별한 날에는 '대한민국 옷이 저렇게 아름다워'를 알리는 그런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한복쇼가 진행됐다. 진행자는 무대에 대해 "2018 미스코리아 수상자들과 함께하는 한복 퍼레이드, 이번 무대의 주제는 동서양의 만남"이라며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 드레스"라고 소개했다.

전년도 수상자들은 어깨, 가슴라인, 허벅지 등 신체부위가 드러나는 노출이 과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이들의 의상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전통의상인 한복을 가져다가 코르셋으로 만들어 놨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한편, 2019년 미스코리아 진(眞)으로 미스 미주 김세연(20)이 선정됐으며, 선(善)에는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미(美)에는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선발됐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