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플의 밤' 김지민 공개연애 후회, "공개 연애가 웃음 소재 되더라"

최종수정 2019.07.13 10:42 기사입력 2019.07.13 10:42

댓글쓰기

'악플의 밤'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지민 / 사진 = JTBC2 캡처

'악플의 밤'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지민 / 사진 = JTBC2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지민이 ‘악플의 밤’에 출연해 공개 연애에 관한 솔직한 의견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한 김지민은 자신을 향한 악플을 직접 읽었다.


그와 관련된 악플은 성형 의혹 등 그의 외모와 관련된 악플이 대다수였다. 태연하게 대응하던 김지민은 ‘남자에게 묻어간다’라는 내용의 악플을 보곤 표정이 굳어지기도 했다. 김지민은 곧바로 ‘노인정’을 외치며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그리고 자연스레 얘기를 이어가다 MC들은 김지민에 ‘공개연애’에 관해 물었다.


김지민은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 연애는 후회한다”며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어 “상대방의 기사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이 베플이다. 미안한 상황이 된다”고 덧붙였다.


반면, 신동엽과 설리는 공개 연애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결혼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며 “흰자위로는 상대방을 계속 쳐다보면서 자리는 제일 먼 자리를 찾아갔다”며 과거의 공개 연애 에피소드를 재밌게 풀어냈다.

이어 설리가 “내 편이었던 사람을 길가다 만나면 너무 반갑고 가족 같을 것 같다. 밥 사주고 싶다”고 말하자 신동엽은 “넌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해”라며 설리의 할리우드 마인드에 감탄했다.


한편,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인 JTBC2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