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선 기호1번 탈환은커녕…한국당 110석 붕괴 위기

최종수정 2019.07.12 14:44 기사입력 2019.07.12 11:28

댓글쓰기

제11대 총선부터 20대 총선까지 '기호 1번=한국당 계열 정당' 등식…18대 이어 21대 총선도 깨질 가능성 커져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자유한국당의 제21대 총선 이전 '기호 1번' 탈환이 어렵게 됐다. 2016년 4월13일 제20대 총선 결과가 나왔을 때만 해도 이후 전개될 정계개편과 재·보궐 선거 결과에 따라 순위 뒤바꿈 가능성이 있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123석, 한국당은 122석으로 양당의 격차는 단 한 석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대 총선 이후 정치 상황은 한국당의 기대와 어긋한 방향으로 변화했다.


12일 국회에 따르면 정당 의석은 민주당 128석, 한국당 110석이다. 양당의 격차는 18석까지 벌어진 셈이다. 20대 총선 이후 치른 각종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은 선전했고 한국당은 고전했다. 한국당 간판으로 당선된 일부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쪽으로 이동한 것도 한국당 의석 축소의 요인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게다가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등의 혐의로 기소된 한국당 의원들이 대법원에서 확정 판결을 받으면서 한국당 의석은 더욱 줄었다. 11일 대법원에서 뇌물 혐의로 징역 5년의 확정 판결을 받은 최경환 의원 사례가 바로 그런 경우다. 그가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한국당 의석은 111석에서 110석으로 축소됐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20대 국회 들어 한국당 의원의 유죄 판결로 인한 의원직 상실은 벌써 여덟 번째"라며 "한국당의 뼈를 깎는 반성과 참회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내년 4월 이전에 의원직을 추가로 잃을 가능성이 있다. 황영철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2심에서 벌금 500만원의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엄용수 의원도 1심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6월의 의원직 상실형을 받고 다음 달 항소심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한국당은 총선 전 원내 제1당 탈환은커녕 110석 붕괴 위기에 몰린 셈이다.


총선 기호1번 탈환은커녕…한국당 110석 붕괴 위기



한국당이 바른미래당과 당대 당 통합을 통해 단일 정당으로 총선을 치른다면 원내 제1당에 오를 수도 있다. 하지만 호남 중심의 제3 정치세력 준비 움직임 등을 고려한다면 바른미래당 의원 전원이 한국당 쪽과 합당하는 정치 시나리오는 현실 가능성이 떨어진다.


역대 총선에서는 '한국당=기호 1번'이 당연한 등식이었다. 새누리당, 한나라당, 신한국당, 민주자유당 등 한국당 계열 정당은 대부분 기호 1번 간판을 달고 총선에 임했다. 11대 총선부터 20대 총선까지 역대 선거에서 한국당 계열 정당이 기호 2번으로 밀려난 것은 18대 총선 단 한 번이다.


기호 1번은 원내 제1당을 상징하는 숫자다. 한국당은 19대 총선과 20대 총선 모두 기호 1번으로 총선을 치렀다. 하지만 내년에는 국회의원 선거에서 낯선 기호인 2번을 달고 선거를 치를 가능성이 커졌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