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중기-송혜교,'1000억대' 재산분할 어떻게 되나

최종수정 2019.06.27 15:22 기사입력 2019.06.27 15:01

댓글쓰기

송중기-송혜교 영화, 광고 등 출연료 등 합해 자산 1000억 원대
법조계, 결혼 생활 짧아 재산 분할 쉬울 수도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의 재산 분할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송중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송혜교 씨를 상대로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미 두 사람은 이혼에 합의한 상태이며, 세부 사항에 이견이 있어 조율만 완료하면 되는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재산분할과 위자료 문제가 주된 쟁점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두 사람이 수천억대 재산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혼 조정 과정에서 재산 등에 관한 의견이 오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송중기와 송혜교의 광고, 영화, 드라마 출연료를 합하면 자산이 1000억원대가 된다는 분석도 있다.

송중기는 송혜교와의 결혼 당시 광고 수익만 수백억대에 달한다고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해 광고 수익만 400억원가량이었다는 것이 업계의 추측이었다.


다만 법조계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이 짧고 재산은 결혼 전에 형성된 것을 고려해, 재산분할 대상이 적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종합하면 이혼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재산을 둘러싼 다툼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6년 방송된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 주연 배우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해 2017년 10월 결혼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