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말 소름 돋는다" 고유정, 시신 훼손하고 저녁 먹고 노래방도

최종수정 2019.06.18 14:02 기사입력 2019.06.18 07:23

댓글쓰기

고유정, 잔혹한 범행 후 간식 먹는 등 데이트 즐겨
오른손 다친 것, 현남편에 전남편 성폭행 막다 다쳐
현남편 "소름 돋는다"…고유정, 의붓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

지난 7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7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남편을 살해한 피의자 고유정(36)이 시신을 훼손해 버린 당일 밤 현재 남편과 식사하고 노래방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고유정의 현 남편 A(37) 씨는 17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지난달 31일 고유정과 저녁 식사를 하고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고, 간식을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며 "고유정은 정말 태연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은 고유정이 경기도 김포에 있는 가족 집에서 전남편 강모(36)씨 시신을 훼손하고 청주로 돌아온 날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이날 오전 3시까지 전 남편 시신 일부를 훼손한 뒤 종량제 봉투에 담아 쓰레기 분리 수거장에 버렸다.


A 씨는 고유정이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것에 대해 "청주 집으로 돌아왔는데 성폭행하려는 전 남편을 방어하다 손을 다쳤다"고 말했다.

이어 "(고유정과)오후에 병원에 데려가서 치료를 받게 해주고 외식했다"면서 "고유정은 그날도 지인과 너무나 밝게 통화했고 노래방에도 같이 갔다"고 설명했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하지만 다음 날인 1일 고유정은 청주 자택으로 찾아온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됐다. 체포 당시 경찰은 범행 도구로 쓰인 흉기와 시신 훼손에 사용된 도구 등을 확인했다. A 씨는 이에 대해 "모든 게 다 거짓말이라는 걸 그때 알았다"고 말했다.


이후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우측 손이 다친 것에 대해 "전 남편이 성폭행하려 해 수박을 썰다가 흉기로 방어했다"고 진술했다.


A 씨는 고유정이 범행 과정서 자신을 만난 것에 대해 "사건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제주에서 고유정을 만났다. 당시에도 평소처럼 친구들과 어울려 식사했다. 이상한 점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면서 "사건 후 생각해보니 그날은 고유정이 마트에서 흉기와 세제를 사들인 날이었다. 아무런 일도 없다는 듯이 나를 만나 저녁을 먹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소름이 돋았다"고 토로했다.


고유정이 전남편을 폭행하는 등 폭력적인 면에 대해서는 "나에게는 폭언이나 폭행을 하지 않았고 잘 따라줬다. 하지만 고집이 센 편이었고, 다투기라도 하면 '죽겠다', '사라져버리겠다', '내가 알아서 할게'라는 말을 자주 했다"고 강조했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13일 오후 전남 완도군 고금면 한 선착장 앞바다에서 완도해경이 바다 위에 떠다니는 검은봉지를 수거하고 있다. 이 봉지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13일 오후 전남 완도군 고금면 한 선착장 앞바다에서 완도해경이 바다 위에 떠다니는 검은봉지를 수거하고 있다. 이 봉지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 씨는 전남편을 폭행하고 폭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강씨의 동생은 지난 11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끝은 협의(이혼)로 가게 됐지만, 형님이 이혼을 결정했던 결정적인 계기 중 하나가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던 것 같다"며 "일방적으로 당했다. 긁힌 자국도 많고 휴대전화로 맞아서 눈이 찢어졌던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남편 A 씨는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 씨는 아들인 B군이 숨진 채 발견될 당시 "밑에 깔아놓은 전기요에 얼굴 크기보다 넓게 피가 흘러 있었고, 침대 매트리스까지 스며들 정도로 피의 양이 많았다"면서 "아이가 숨진 당일 오전 고유정은 외출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깨어나 방을 오갔을 텐데, 현장을 못 봤을지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들) 장례식을 마치고 오자 아이 피가 묻은 전기요가 버려져 있고, 집 안이 말끔하게 치워져 있었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상황이 펜션과 김포 집 등 전남편 살해·유기 현장을 말끔하게 치운 상황과 아주 유사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검은 고유정이 범행 동기에 대해 '우발적 범행'이라고 진술하고 있는 만큼 고 씨가 전남편을 살해한 이유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