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해자 동생 "고유정, 재력가 집안…가석방될까 무서워"

최종수정 2019.06.15 13:35 기사입력 2019.06.15 13:35

댓글쓰기

전남편 강모씨를 살해한 고유정 / 사진 = 연합뉴스

전남편 강모씨를 살해한 고유정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고유정(36)으로부터 살해된 전남편 강모씨(36)의 동생이 고유정의 가석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최근 고유정(36)에게 살해된 전남편 강모씨(36)의 동생 A씨는 "(고유정은)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가석방될까 무섭다"고 하소연 했다.


강씨의 동생 A씨는 14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그 여자는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 (형기) 3분의 1을 채우고 가석방될까 봐 무섭다”며 “우리 아픔은 누가 치유해 주냐”고 아픈 심경을 드러냈다.


A씨는 강씨가 양육비로 인해 힘든 생활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형이 매달 40만 원 씩 보내는 양육비 때문에 9900원짜리 옷이나 유행 지난 이월 상품만 입고 다녔다. 연구실 일이 바빠 주말에 이벤트 회사에서 물품을 나르거나 시험 감독 등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뼈 빠지게 일했다. 밤새 논문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한 달 간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형은 학교와 집만 오갔다. 이렇게 성실하게 살았는데 꽃도 못 피워 보고 갔구나 생각하니 서글펐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형은 다정한 아버지였으며 아버지와 어머니가 제일 사랑했던 아들이자 내가 제일 존경했던 사람이었다”며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논문도 여러 편 냈다. 유수 기업에 취직할 기회도 있었지만 공부를 더 하고 싶어 거절했었고 박사 과정 마지막 학기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형은 조카와 함께 '노루도 보러 가고, 아쿠아리움도 보러 가야지'하면서 바람개비를 만들었다”며 “그런데 한 번도 돌려보지도 못하고 떠났다. 아들을 그리워한 게 죄인가”라고 비통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또 고유정은 지난 13일 오후 현 남편에 의해 '의붓 아들' 살인죄 혐의로 고소당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