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강남 재건축 불가…시장 더 안정화 돼야"

최종수정 2019.06.12 20:09 기사입력 2019.06.12 20:09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재건축 불가 방침을 재차 언급했다.


박 시장은 12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강남 재건축 관련 질의에 대해 "강남지역 주민들의 요청은 100% 이해하고 공감한다"면서도 "재건축이 만약 허가돼서 이뤄지면 과거에 있었던 부동산 가격 상승이 우려된다"고 답했다.


녹물이 나올 정도로 노후화 된 집에 사는 일부 강남 주민들의 처지는 이해하지만 재건축 바람이 다시 일면 주택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워낙 크기 때문에 시장이 안정화 될 때까지 재건축 인·허가를 내줄 수 없다는 뜻으로 파악된다.


박 시장은 "재건축이나 재개발을 전면적으로 부정한다는 뜻은 아니다"며 "정부와 서울시는 필사적으로 부동산 가격을 안정화하려고 노력하는 상황에서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공공임대주택 비율을 계속 확대할 것이란 의지도 피력했다. 박 시장은 "공공임대주택 비율을 10% 이상으로 늘리면 가격 통제력이 생길 것"이라며 "주택 보급률은 거의 100%인데, 자가 보유율은 이보다 낮아 여러 채를 한 사람이 가진 불평등을 바로잡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등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 대해서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기본적으로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인구가 조금씩 줄고 있다"며 "서울 인근에 이렇게 신도시를 계속 짓는 것에 저는 회의적이다. 그린벨트를 풀어 주택을 공급하는 것에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KTX의 삼성역 진입에 대해 그는 "국토교통부의 권한이지만 시는 기본적으로 KTX가 삼성역을 거쳐서 의정부까지 가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면서 "추후 KTX가 들어올 경우를 대비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와 C 노선 사이의 연결선로를 만드는 것이 좋겠다고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7년째 공터로 남아있는 종로구 송현동 땅은 정부가 매입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박 시장은 "시가가 5000억원 정도 가지 않을까 판단한다"면서 "중앙 정부가 매입해 종로구청이 말하는 것처럼 일부는 공원화하고 일부는 우리 전통문화를 현양할 수 있는 시설이 들어오는 게 적절하다"고 답했다. 3만6642㎡ 규모의 송현동 부지는 2002년 6월 소유권이 국방부에서 삼성생명으로 넘어간 후 공터로 남아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