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도 가세…글로벌기업들 차이나 엑소더스(종합)

최종수정 2019.06.12 15:48 기사입력 2019.06.12 15:48

댓글쓰기

구글도 가세…글로벌기업들 차이나 엑소더스(종합)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미국의 대표적인 IT 기업 구글이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이전 중이다. 미국 애플의 최대 협력사이자 세계 최대 전자제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기업인 대만 폭스콘도 중국 밖으로 애플 제품의 생산기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ㆍ중 무역전쟁의 파고가 미국 IT 기업들에 미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1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구글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고율 관세를 피하기 위해 미국에 판매할 네스트 온도조절기와 서버 하드웨어의 일부 생산기지를 중국에서 대만과 말레이시아로 이전하고 있다.


통신은 구글이 이미 25%의 관세를 피해 미국 시장에 판매할 서버 머더보드(메인보드)의 생산시설 대부분도 중국에서 대만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서버 머더보드는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는 데 사용된다.


이와 같은 생산기지 이전은 미·중이 서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맞붙은데 이어 중국 정부가 최근 포드자동차, 페덱스 등 미국 기업들을 강하게 단속하고 있다는 정황들이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구글도 가세…글로벌기업들 차이나 엑소더스(종합)


구글 뿐 아니라 대만 폭스콘도 중국 밖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폭스콘의 리우양웨이 반도체 부문 대표는 전날 대만 본사에서 열린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무역전쟁 때문에) 애플이 공급체인을 이전할 필요가 있다면 폭스콘은 중국 밖에서 신속히 생산을 확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폭스콘의 제조 능력은 중국 밖에서도 애플 및 다른 고객사의 요구에 맞춰 미국 시장을 위해 제품을 공급하는데 충분하다"며 "고객의 요구에 따라 전 세계 공장에서 제품 생산이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스콘은 현재 중국 외에도 브라질, 멕시코,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체코, 미국, 호주 등에 공장을 두고 있다"며 "생산라인 25%는 중국 밖에 있다"고 덧붙였다.


무역전쟁이 더 악화돼 이미 25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 미국이 나머지 3000억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폭스콘이 애플 제품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길 수 있다는 의미다.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는 휴대폰도 포함돼 있어 폭스콘 중국 공장에서 아이폰을 생산하고 있는 애플도 직격탄을 맞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폭스콘의 생산기지 탈(脫)중국 검토는 미ㆍ중 무역전쟁이 글로벌 기업들 사이에서 무역전쟁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전체 매출의 약 50%를 애플에 의존하고 있는 폭스콘은 최근 미ㆍ중 무역 갈등이 고조되면서 최악의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별도의 대응팀을 운영해 왔다.


미ㆍ중 무역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이미 상당수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에서 짐을 꾸리고 있다.


주중 미국상공회의소와 주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지난달 회원사 250곳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미국기업의 40.7%가 무역전쟁 때문에 제조시설을 중국 밖으로 옮겼거나 이를 검토중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75%는 양국의 관세 보복전이 경영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답했으며 미국 기업들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2017년까지만 해도 핸드백의 90% 이상을 중국에서 제조했던 미국 패션 브랜드 스티브매든은 미국이 중국산 핸드백을 추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시키자 지난해 공장을 캄보디아로 이전했다. 미국 브랜드 코치의 모회사인 테이프스트리 역시 중국 내 핸드백 생산 비중을 5% 미만으로 낮추면서 베트남, 인도 생산을 확대할 방침을 밝혔다.


유니클로 브랜드를 소유한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은 현재 미국 50개 매장으로 수출하고 있는 중국 생산공장을 방글라데시,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로 이전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카시오도 주력 제품인 지쇼크 손목시계와 악기 생산을 중국에서 태국, 일본 등으로 옮기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카시오는 무역전쟁으로 인한 관세 부담 증가로 손목시계 사업에서 7억엔(약 76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엡손 역시 중국 선전에 있는 손목시계 공장에서 1700명의 직원을 감원한데 이어 2021년 3월 공장 자체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