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北 문제 있어 미·일 입장 완전 일치…트럼프 강하게 지지"

최종수정 2019.05.27 15:53 기사입력 2019.05.27 15: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7일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 있어 일본과 미국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한 지지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NHK방송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도쿄 영빈관에서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정책을 심층적으로 검토했다"면서 "일·미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재작년 방일에 이어 다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들과 면회해서 가족들을 격려해 용기를 줬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를 하루라도 빨리 해결하기 위해 다음은 나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날 결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하게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나의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강한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연대하면서 여러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또 북·일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면서 "북·일 평양선언(조·일 평양선언)에 따라 납치·핵·미사일 등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일·미 동맹은 흔들림 없는, 세계에서 가장 긴밀한 동맹이 됐다"면서 "레이와(令和) 시대에 일·미는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로서 지역과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주도해간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