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국회개원 71주년, 자축보다 자성이 필요한 때”

최종수정 2019.05.27 11:07 기사입력 2019.05.27 11:07

댓글쓰기

“제1야당은 국회 등지고, 여당은 국회 파행 방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7일 “현재 우리 국회는 개원 71주년의 자축보다는 자성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제1야당은 국회를 등지고 여당은 국회 파행을 방관하고 있다”며 “국회는 민의를 담는 그릇인데 장기간 공전으로 계속 빈 그릇 상태이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선출한 대표자들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의회에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며 “제20대 국회는 71년 피와 땀으로 쌓아올린 의회주의를 지켜내고 성숙시켜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선 여야의 대승적인 태도 변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청와대도 의회를 비판의 대상으로 삼아선 안 되고 야당마저도 국정의 파트너로 인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양극단으로 치닫는 혐오정치로는 성숙한 의회주의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바른미래당은 중간지대에서 국회를 협치와 상생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에 주어진 시대적 소명을 무겁게 받아드리며, 정치개혁에 앞장 설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