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금융지주 인수社 ABL·동양운용, 순자산 1000억·中CB채권혼합펀드 판매

최종수정 2019.05.27 10:36 기사입력 2019.05.27 10:36

댓글쓰기

우리금융지주 인수社 ABL·동양운용, 순자산 1000억·中CB채권혼합펀드 판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우리금융지주 가 인수한 ABL글로벌자산운용과 동양자산운용이 각각 세계 투자적격등급 채권형펀드 순자산 1000억원 돌파와 중국 공모 전환사채 펀드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ABL글로벌운용은 'ABL PIMCO 글로벌투자등급즈권투자신탁' 펀드가 지난 24일 순자산총액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펀드는 스탠드더앤드푸어스(S&P) 기준 세계 투자적격 등급의 회사채 및 신용채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미국 국채보다 높은 수익, 하이일드 및 신흥시장 채권보다 비교적 낮은 변동성을 추구하는 펀드다. 24일 종가 기준 종A1클래스의 수익률은 직전 3개월 2.67%, 연초 이후 5.02%였다.


핌코(PIMCO)는 세계 최고 채권 전문 운용사 중 하나로 지난 3월말 기준 1925조원 규모 자산을 운용한다. 이 펀드는 핌코의 'PIMCO Funds GIS Global Investment Grade Credit Fund'에 자산 대부분을 투자하는 재간접형 펀드다.

회사 측은 펀드가 2010년 6월 첫 출시 후 누적 수익률이 약 50.03%(24일 A1클래스 기준)로, 설정 후 벤치마크를 초과하는 누적 수익률을 기록해왔다고 설명했다. 퇴직연금 등 장기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은명종 ABL글로벌운용 리테일담당 본부장은 "앞으로도 당분간 세계 주식시장 불확실성이 클 것으로 보여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높으면서도 꾸준히 이자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되는 세계 투자등급 회사채 펀드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이어질 것"이라며 "최근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 환오픈형(언헤지형)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더 다음달까지 환오픈형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펀드는 신한은행, 한국투자증권, 우리은행, 교보생명보험,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생명, 삼성생명보험,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하나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DB금융투자, IBK투자증권, KB증권, KDB산업은행, KEB하나은행, NH투자증권, SK증권에서 가입할 수 있다.



우리금융지주 인수社 ABL·동양운용, 순자산 1000억·中CB채권혼합펀드 판매



동양운용의 '동양차이나전환사채(CB)펀드'는 국내 최초로 중국 증시 상장 공모 CB에 투자한다.


주가가 내릴 땐 채권 특유의 하방경직성을 통해 안정성을 추구한다. 전환가격을 조정해 주가가 단기 반등하면 수익을 낼 수도 있다. 반대로 주가가 오를 떈 CB 가격도 자연스럽게 오른다.


동양운용 측은 펀드를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최초 설정 시 안정성이 높은 외가격(OTM)종목과 유동성 편입비를 50:50 수준으로 구축한 뒤 차츰 OTM종목을 60~80%로 확대할 예정이다.


앞으로 CB 종목들 주가가 오르거나 전환가격 조정에 따른 반등세 등이 나타나 목표가에 도달하면 차익실현을 추구할 예정이다.


동양자산운용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커진 변동성 리스크를 피하고자 하는 투자자,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국내 메자닌펀드 수익률 탓에 고민인 투자자들이 적극 투자를 고려할 만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동양차이나전환사채(CB)펀드'는 이날부터 우리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