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의장 "당장 내일이라도 국회 열릴 것처럼 준비해주길"

최종수정 2019.05.27 10:25 기사입력 2019.05.27 10:25

댓글쓰기

-문희상 국회의장, 27일 제71주년 국회개원기념식 기념사 통해 국회 정상화 당부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여야 대립으로 국회가 계속 공전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국회 가족 여러분은 당장 내일이라도 국회가 열릴 것처럼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주년 국회개원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20대 국회의 임기 4년 중 이제 1년이 남았다. 실제로 일할 수 있는 기간은 7개월 정도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촛불민심의 제도화는 제대로 시작도 못한 채 여전히 지상과제로 남아있다"면서 "이 기간이 한반도의 평화와 한국사회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이뤄낼 천재일우의 기회라고 누누이 강조한 바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이날 의회외교를 위해 러시아로 출국하는 것과 관련 "국회가 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원활히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다"면서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기회는 그것을 볼 줄 아는 눈과 붙잡을 수 있는 의지를 가진 사람이 나타낼까지 가만히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제20대 국회의 사명을 깨닫고 천재일우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하루하루 '일모도원(日暮途遠)'의 절박함이 커지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회의장으로서는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책무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국회 가족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 힘을 모아 함께 해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