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천만원짜리 낙타털 침대서 나방·애벌레…소비자 "피부병 고통"

최종수정 2019.05.27 10:29 기사입력 2019.05.27 09:33

댓글쓰기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낙타털로 만들어진 수입산 침대 매트리스에서 나방과 애벌레가 무더기로 나와 물의를 빚고 있다.


27일 ‘YTN’은 “1천만 원짜리 수입 침대의 매트리스에서 나방과 애벌레가 무더기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매트리스는 ‘낙타털’로 만들어진 스위스산 제품이다.


업체 측은 낙타털 매트리스가 유충 차단에 탁월하다고 홍보했다. 소비자 A씨는 업체의 말을 믿고 1천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스위스산 매트리스를 구입했다. 그러나 낙타털 매트리스 안에서는 살아있는 나방과 애벌레 등 벌레떼가 무더기로 나왔다.


A씨는 이 침대를 쓴 뒤 피부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측은 “전 세계에 팔린 같은 제품에서 이런 일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소비자 부주의로 벌레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의 환불을 요구를 거절하고 매트리스 교환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A씨는 소비자원에 분쟁 조정을 신청하고 현재 민사 소송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의 분석 의뢰를 받은 질병관리본부는 유충 종류 규명과 유입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