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일본인 납치 발뺌 "황당무계한 궤변이자 날조"

최종수정 2019.05.27 10:07 기사입력 2019.05.27 07:33

댓글쓰기

"일본이야말로 임진왜란 때 조선인 납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납치문제에 진전이 있을 경우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는 기존 입장을 변경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조건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지난 4일 보도한 바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납치문제에 진전이 있을 경우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는 기존 입장을 변경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조건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지난 4일 보도한 바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정한 바 있는 북한 정권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두고 북한이 '허황된 궤변'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27일 노동신문은 '도적이 매를 드는 후안무치한 행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납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류됐던 실종 일본인이 최근 일본에서 발견된 사실을 거론하며 "일본반동들이 입을 모아 떠들어대군 하는 납치타령이 얼마나 황당무계한 궤변이고 고약한 날조설인가 하는것을 똑똑히 실증해주고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도 26일 '파렴치하고 악랄한 협잡, 모략소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일본 경찰이 '북조선에 의한 납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하던 '특정실종자'가 국내에서 발견되었다고 발표하였다"며 "'납치' 주장 나발에 또 하나의 구멍이 뚫리게 되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분류한 '특정실종자'는 납치 피해자로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인물을 말한다. 이들 중 한 명인 50대 남성이 최근 일본에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바(千葉)현 경찰은 밝혔다.


북한은 일본의 실종자 문제는 전적으로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고 떠넘겼다.

신문은 "채무, 실업, 가정폭력, 학업곤란 등의 이유들로 사람들이 줄을 지어 인간세상을 등지고 있다"면서 "일본에서 행방불명자들이 늘어나고있는 근원은 반인민적이고 반동적인 사회제도자체에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본이야말로 국제적인 납치문제를 해결해야 할 당사자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오늘도 많은 일본사람들은 16세기말에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임진왜란에 대해 '사람사냥전쟁, 문화재략탈전쟁'이라고 평하고있다"면서 "그 당시 일본침략자들은 10여만명의 조선사람들을 닥치는대로 납치하여 노예로, 성노예로 전락시켰다"고 했다.


또 "중일전쟁 도발후에도 840만여명의 조선사람들을 유괴, 납치, 강제연행하여 죽음의 전쟁판과 공사장들에 내몰았다"면서 "유괴, 납치한 20만명의 조선여성들을 일본군 성노예로 전락시켜 그들의 청춘과 생명을 무참히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남을 걸고드는 너절한 악습을 버리고 과거청산을 똑바로 해야 하며 우리 공화국의 존엄을 훼손시키려 한데 대해서도 마땅히 사죄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일본인 납치문제를 부인해오다가 2002년 9월 평양에서 열린 북·일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일본인 13명의 납치를 인정하고 5명을 일본으로 돌려보냈다.


북한과 일본은 2014년 5월 말,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도 전격 합의했지만 이후 공식적인 협의는 완전히 중단된 상태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17명을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로 공식 인정하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