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의혹 외교관 귀국…곧 징계위 회부

최종수정 2019.05.26 21:30 기사입력 2019.05.26 20:16

댓글쓰기

한미 정상 통화 내용, 강효상 의원에게 전달 혐의…K씨 중징계 피할수 없을 듯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3급 비밀'인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의혹을 받는 주미대사관 간부급 외교관 K씨가 26일 귀국했다.


K씨는 조윤제 주미대사 등 극히 일부만 볼 수 있도록 분류된 한미 정상 간 대화 내용이 담긴 친전을 보고, 그 내용 일부를 자신의 고등학교 선배인 강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혐의 등으로 외교부와 청와대의 합동 감찰을 받았다. 감찰단은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주미대사관을 찾아 대사 이하 전 직원을 조사했다. 열람 권한이 없는 K씨 등이 친전 내용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경위를 비롯해 보안 시스템 전반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 간 통화내용은 보안업무규정상 누설될 경우 국가안전 보장에 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3급 비밀이다. 조 대사와 관행에 따라 직접적인 업무 연관성이 있는 직원 일부도 열람할 수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K씨를 업무에서 배제한 채 감찰을 진행했다. 추가 조사를 거쳐 징계위원회에 K씨를 회부할 예정이다. K씨는 해임, 파면, 정직 등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며, 일각에서는 사법처리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