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숙 여사 "‘익숙하지 않은 형태의 가족’ 이유로 불평등·냉대 겪어서는 안 돼"

최종수정 2019.05.26 16:45 기사입력 2019.05.26 16:45

댓글쓰기

서울숲에서 미혼모·다문화가족과 '나들이'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서울숲에서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숲속 나들이' 행사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서울숲에서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숲속 나들이' 행사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미혼모 및 다문화가족 등과 만나는 행사에 참석했다.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숲속 나들이'라는 제목의 이날 행사는 여성가족부의 주관 아래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서울시 등이 함께 준비했다.


한부모·다문화·입양·맞벌이·다자녀 등 다양한 형태의 100여 가족이 참석했다.


김 여사는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탄생하면서 가족이라는 울타리는 확대되고 있고 기존의 틀을 넘어선 가족의 형태를 인정하고 지지하는 목소리들이 크고 또렷해지고 있다"며 "그런데 법과 제도는 사람들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법과 제도에 갇혀 사람이 배제되고 소외되고 있다"며 "‘익숙하지 않은 형태의 가족’을 이루고 산다는 이유로 불평등과 냉대를 겪게 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상모든가족’이 평등과 존엄을 지키며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법과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며 "그것이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라고 했다.


김 여사는 또 "오늘 이 자리에는 인습을 넘어서서, 자신의 방식대로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이룬 분들이 함께 하고 있다"며 " 편견과 차별 앞에 낙담하고 절망하기보다는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당당하게 살아가는 분들"이라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초청된 가족들과 숲속 놀이터에서 커다란 천으로 공을 들어 올리는 협동 놀이에 함께 참여하고, '숲속 가족사진관'에서 사진을 촬영하는 가족과 대화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다양한 형태의 가족에 대한 인식을 개헌하고 사회적 포용성을 확장하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는 다문화 가족이나 미혼모 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하며 이 사안에 대해 꾸준한 관심을 보였다"며 "오늘 이 행사에 참여한 것 역시 다양한 형태의 가족과 더불어 살아가는 포용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