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9년까지 배전선로 지중화율 67.2%…서울시 기본계획 공개

최종수정 2019.05.26 12:18 기사입력 2019.05.26 12:18

댓글쓰기

2029년까지 배전선로 지중화율 67.2%…서울시 기본계획 공개

2029년까지 배전선로 지중화율 67.2%…서울시 기본계획 공개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전봇대를 없애고 2029년까지 배전선로 329㎞를 땅에 묻는다. 전선 지중화율은 현재 59.2%에서 67.2%로 수치가 올라갈 전망이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25개 자치구 가운데 중구의 지중화율은 87.4%로 가장 높다. 반면 강북구는 31.4%에 그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시는 이날 공개한 '서울시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2024년까지 배전선로 164㎞, 2029년까지 추가로 164㎞를 지중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보행 중심 도시공간'을 조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중화율이 낮은 자치구에 우선권을 주고 역세권이나 관광특구지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구간,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구간 등을 먼저 정비할 방침이다.


시는 런던, 파리, 싱가포르의 100%, 도쿄의 86% 등 세계 주요 대도시들과 견줄 수 있는 수준으로 지중화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현재 배전선로 지중화는 자치구의 요청에 따라 한국전력공사가 승인해 최종 결정한다. 비용은 시와 자치구가 4분의 1씩 분담하고 나머지를 한전이 부담한다.


시는 "그동안 신규 개발지 위주로 지중화 사업이 이뤄져 강북 지역의 지중화가 더뎠다"며 "배전선로 지중화로 보행안전 확보와 도시미관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