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민주당, 조건 없이 복귀? 후안무치…국회 파행 책임 野에 전가”

최종수정 2019.05.26 11:40 기사입력 2019.05.26 11:40

댓글쓰기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회 파행 책임 야당에 전가시키며 국민 목소리 폄훼하는 여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법과 반칙도 모자라 빠루와 망치 등 폭력까지 동원하며 패스트트랙을 강행해 국회를 파행시킨 민주당”이라며 “그 책임을 한국당에 전가하려 이제 와 조건 없이 복귀하라는 후안무치한 주장을 펴는 것은 앞으로도 국회를 청와대의 부속기관으로 만들고 모든 법안을 정권 뜻대로 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월 7일 시작된 한국당의 민생투쟁 대장정은 그야말로 눈물과 땀과 걱정의 현장이었다”며 “국민을 섣부른 좌파 이론의 실험 대상이자 자신들의 고집이 옳다는 증명 도구로 삼아 실정을 반복하는 정권 탓에 민생이 무너져 눈물의 호소가 곳곳에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러한 국민의 목소리에는 귀 닫고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해버린 여당이 한국당의 민생 투쟁을 폄훼하고 그 진정성을 부정하는 것은 국민의 마지막 호소마저 외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나아가 야당 대표를 겨냥해 아직 3년 가까이 남은 대선용 투쟁이라고 호도하는 자체가 머릿속에 국민의 삶은 없고 선거만 있는 현 정권의 민낯과 함께 온갖 실정으로 얼마나 불안하고 자신 없는지를 보여줄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원내대변인은 “표심이 두렵다면 정책으로, 민생 챙기기로, 경제 활성화로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함에도 깜깜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문재인표 선거법으로 표심을 왜곡해 좌파 독재의 장기집권이나 획책하는 것이 현 정권”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현 정권이 지금이라도 자신들의 정권 연장이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를 생각하고, 이를 위해 국회 정상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결자해지의 정신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