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트라, 한국車부품사 중국 동북 3성 수출 지원 사업

최종수정 2019.05.26 11:00 기사입력 2019.05.2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코트라가 중국 완성차 업체인 화천르노를 대상으로 자동차부품 수출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내수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 소재 부품사들이 르노삼성에 납품한 이력을 토대로 한 수출 기회가 기대된다.


코트라는 24일(현지시간) 중국 선양에서 ‘화천르노 코리아오토파츠플라자(KAP)’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화천르노는 화천그룹과 르노닛산의 합작사로 2017년 12월 설립돼 미니밴 등 다목적 차량 개발 및 양산에 주력하고 있다.


KAP은 국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사가 해외 완성차업체의 부품 공급망에 직접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1대 1 상담회, 샘플 쇼케이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부품구매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개발 엔지니어, 구매담당, 디자이너를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자리다.


화천르노의 사전 선별절차를 통과한 전장부품 10개사, 차체부품 6개사, 파워트레인 5개사 등 총 28개 국내 자동차부품사가 참여해 32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르노삼성 국내 협력사 16개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화천르노는 다목적 신차 개발에 들어갈 부품 공급사를 찾기 위해 이번 사업에 참여했다. 피에르 하몬(Pierre Hamon) 화천르노 구매총괄 이사를 비롯해 구매과정에 참여하는 엔지니어 등 15명이 현장을 방문했다. 화천그룹은 르노닛산 외에도 폭스바겐, BMW와 협력해 완성차를 생산하고 있으며 해외 부품구매가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한국산 수입은 미미한 상황이다.

코트라 24일(현지시간) 중국 선양에서 '화천르노 코리아오토파츠플라자(KAP)'를 개최했다. 화천르노는 화천그룹과 르노닛산의 합작사이며 KAP은 국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사가 해외 완성차업체의 부품 공급망에 직접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 참가기업이 화천르노 담당자와 1:1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코트라 24일(현지시간) 중국 선양에서 '화천르노 코리아오토파츠플라자(KAP)'를 개최했다. 화천르노는 화천그룹과 르노닛산의 합작사이며 KAP은 국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사가 해외 완성차업체의 부품 공급망에 직접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 참가기업이 화천르노 담당자와 1:1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실제 성과도 거뒀다. 첨단 운전자 보조(ADAS) 솔루션을 개발한 이래AMS는 기술력 및 가격경쟁력을 인정받아 6월 중순에 화천르노 본사에서 후속 테크쇼(Tech Showcase)를 단독 개최키로 했다. 유승훈 이래AMS 이사는 "화천르노와 신기술 분야에서 협력 물꼬를 트면서 향후 미국, 유럽 글로벌 완성차 대상 부품공급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르노삼성 협력사인 광진은 화천르노의 신차에 윈도우 조절장치 공급을 확정했다.


코트라는 기존 미국과 일본, 유럽 중심에서 벗어나 중국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KAP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에 공장 증설 계획이 있는 일본 완성차 업체 등이 한국 부품사와 거래에 관심을 보이며 KAP 참여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화천르노가 위치한 요녕성을 비롯해 동북 3성(요녕성, 길림성, 흑룡강성)은 최근 주목받는 중국 자동차 생산기지다. 지난해 동북3성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대비 12.6% 증가한 약 390만대로 중국 전체 생산량의 13.5%를 차지하고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이번 화천르노 KAP이 아직 초기 단계인 한국 자동차부품 동북 3성 공급망 구축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한국 자동차부품사의 동북 3성 수입시장 점유율은 1.5% 수준에 불과하다.


박한진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화천BMW, 디이자동차 등 동북 3성에 소재한 전통 완성차 기업을 대상으로 우리 중소중견 부품사의 부품 공급망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히 내수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지방 부품사들이 중국 시장에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