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로아티아 등 수출지역 다변화"…中企개척단 파견

최종수정 2019.05.26 12:00 기사입력 2019.05.26 12:00

댓글쓰기

우리나라 중소기업 시장개척단 관계자들이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 중소기업 시장개척단 관계자들이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오스트리아 빈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우리나라 중소기업 8개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미ㆍ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둔화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에 신흥시장 진출과 수출지역 다변화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현지에서 유력바이어들과 일대일 수출상담회를 가졌다.


오스트리아 빈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각각 24건 200만3000달러, 31건 249만2000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올렸다. 총 55건, 449만5000달러 규모다.


오스트리아와 크로아티아는 유로존 경기 회복으로 소비가 늘고 고용과 물가가 안정돼 꾸준한 경제성장과 투자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지정학적으로도 동ㆍ서유럽을 잇는 요충지로 역할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오스트리아와 지난해, 올해 양국의 총리가 서로 교차방문해 경제협력과 교류확대 기대가 확산되고 있다. 또 한국은 지난해 9월 아시아 최초로 크로아티아 직항노선을 개설했다. 높아진 접근성에 한류와 관광객 급증으로 한국 브랜드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어 우리 중소기업의 진출 확대가 기대되는 시장이다.

박미화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는 유럽 유명 브랜드를 선호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철저한 준비와 중소기업의 도전정신으로 공략한다면 주변국으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전략적 지역"이라며 "수출둔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흥시장에 도전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