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주목…"기생충, 韓 빈부격차 풍자"

최종수정 2019.05.26 07:51 기사입력 2019.05.26 07: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에 대해 외신들도 큰 관심을 쏟아내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세계 최대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은 한국인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 의미를 부여하며 "영화 '기생충'은 한국의 증가하는 빈부 격차를 풍자했다"고 소개했다.


AP통신도 "한국영화계의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라고 전하며 "여러 장르가 결합한 이 영화는 올해 칸영화제에서 거의 틀림없이 가장 호평받은 영화"라고 평했다.


영국 가디언은 "한국인 감독의 블랙 코미디 스릴러 영화가 이번 칸 영화제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며 "호화롭게 볼거리가 많으면서도 풍자적인 서스펜스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BBC 역시 "사회계층의 역동성을 탐구하는 블랙코미디 스릴러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 전하며 "이미 영화 '옥자'로 이름을 날린 봉 감독이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칸 영화제 최고상을 거머쥐었다"고 보도했다.

DPA 통신도 '봉준호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첫 한국 감독이 됐다'는 제목의 기사를통해 봉 감독의 수상 소식을 알리며 현대 한국 사회의 계급 문제를 파헤친 영화라고 '기생충'을 소개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의 장남 기우가 박사장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사건을 다룬 블랙 코미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빈부격차라는 보편적인 현상을 훌륭하게 다뤘다는 점이 수상으로 이어졌다. 심사를 주도한 이냐리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재밌고 유머러스하며 따뜻한 작품"이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우리는 정치적이거나 사회적인 이유로 수상작을 결정하지 않는다. 감독이 누구이고 어느 나라 영화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영화 그 자체로만 평가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머리가 멍하다. 판타지 영화 같은 느낌이다. 평소 사실적인 영화를 찍어왔는데, 지금 만들면 판타지 영화가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취재진의 뜨거운 축하가 이어지자 "이런 현상은 축구 월드컵에서 벌어지는 현상이 아닌가? 쑥스럽다"면서도 "지난 17년 동안 함께 해온 송강호 선배와 함께여서 너무 기쁘다"고 했다. 송강호는 "한국영화 팬들이 성원하고 격려하고 응원해준 덕에 오늘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면서 "다시 한 번 한국영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