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볼턴 "北미사일 발사는 UN제재 위반…북미회담은 김정은이 판단해야"(종합)

최종수정 2019.05.25 13:26 기사입력 2019.05.25 13:26

댓글쓰기

존 볼턴 미국 NSC 보좌관 日 도쿄서 간담회
트럼프 美 대통령, 정상회담서 아베 日 총리와 대북제재 논의 예정
"북미회담 문 열어뒀으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단해야"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US)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북미 정상회담은 얼마든지 열려있다고 전했다.


볼턴 보좌관은 25일 일본 도쿄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이날 전했다 미국 고위 관료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 유도무기를 발사한 뒤 지난 9일에도 평북 구성 일대에서 비슷한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부터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면서 대북 제재 유지를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와 납치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제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의) 문은 열려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거기에 들어올지 말지의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는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지만 북한 측은 반응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