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웨이, 美제재 후 첫 자금유치.. 불안한 투자자들

최종수정 2019.05.25 07:30 기사입력 2019.05.25 07: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중국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 이후 첫 자금조달에 나선다. 자금 조달 결과에 따라 시장의 화웨이 자금력에 대한 인식이 달라질 전망이다.


미 경제 통신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통해 화웨이가 해외 투자자로부터 5~7년 만기 조건으로 10억 달러(미국 또는 홍콩) 규모 자금 조달에 나선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국의 제재 이후 첫 자금 조달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내 화웨이 통신장비 도입금지 행정명령을 내렸고 미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리스트에 포함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에 부품이나 소프트웨어 등을 공급하려는 미국 업체는 상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블룸버그는 금융권에서 미국의 제재에 따라 즉각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매체는 화웨이의 달러 채권이 3개월 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아시아의 최고 채권 매니저 중 하나가 그의 보유분을 대부분 매각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만약 자금 조달이 이뤄진다면 화웨이의 자금력에 대한 시장의 인식에 대한 추가적인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한편 화웨이의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는 중국 은행들로부터 370억 위안(53억 달러)에 달하는 무담보 대출을 받은 상태다. 이중 28억 위안 규모 채권의 만기일이 1년 이내로 잡혀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