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CT127 "슈퍼휴먼 만들어 준 원동력은 '엔시티즌'"

최종수정 2019.05.25 00:09 기사입력 2019.05.25 00:09

댓글쓰기

그룹 NCT127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NCT127 새 앨범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룹 NCT127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NCT127 새 앨범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그룹 NCT127(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윈윈, 마크, 해찬, 정우)이 6개월 만의 활동에 나섰다.


NCT127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네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 발매 기념 제작발표회를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이날 도영은 "이번 앨범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대중성 있는 음악에 도전했다기보다 다양한 매력을 담아내려고 했기에 다른 분위기가 느껴지실 것"이라며 앨범을 소개했다.


마크는 "슈퍼맨에서 영감을 얻어 안무를 구성했다. 슈퍼맨이 변신하는 동작을 모티브로 시그니처 안무를 짰다"고 설명을 덧붙이며, 직접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NCT127은 "자신들을 슈퍼휴먼으로 만들어 주는 원동력이 뭐냐"는 질문에 "슈퍼휴먼이 되기 위한 원동력은 '엔시티즌'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지칠 때 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었다. 그만큼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답하면서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사랑과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한편, NCT127의 네 번째 미니앨범 '슈퍼휴먼'에는 '하이웨이 투 헤븐', '아 깜짝이야'(FOOL), '시차', '종이비행기', '아웃트로:위 아 127'등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