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델 박선영 "톱일 때 떠나자는 생각으로 은퇴, 배부른 생각이었다"

최종수정 2019.05.25 00:17 기사입력 2019.05.25 00:17

댓글쓰기

모델 박영선이 함께 활동했던 동료 모델 박선희를 찾아 나섰다/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화면 캡처

모델 박영선이 함께 활동했던 동료 모델 박선희를 찾아 나섰다/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모델 박영선이 1999년 은퇴 후 근황을 공개했따.


24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모델 박영선이 출연해, 과거 함께 활동했던 박선희를 찾았다.


박영선은 1999년 톱모델로 활발히 활동을 하다, 돌연 은퇴를 선언한 후 미국으로 떠났다. 박영선은 "톱일 때 떠나자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배부른 생각이었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영선은 "2004년 미국에서 결혼했고, 2005년 아들을 낳았다"면서 "2014년에 귀국해 현재는 싱글로 9년 째 사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화려했던 시절에는 친구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화려함도 없어지고 나이도 들고, 미국에 갔다가 다시 오니 친구들이 없더라. 아들과도 떨어져 지내서 조금 외롭다"며 "갱년기가 온 것 같다. 갑자기 화가 나곤 한다. 마음의 수양을 쌓으려 미술관에 오고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