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서 파는 中제품 '가격 인상' 불 붙어…대중 수입 줄어들 가능성

최종수정 2019.05.26 12:00 기사입력 2019.05.26 12:00

댓글쓰기

작년 관세율 인상 땐 위안화 약세가 가격 전가 효과 상쇄

현재는 위안화 상승 기대 어려워

美서 파는 中제품 '가격 인상' 불 붙어…대중 수입 줄어들 가능성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 제품에 관세율을 인상한 충격이 상당 부분 가격 인상으로 전가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왔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 제품에 대해 관세율 10% 인상을 발효한 직후에는 위안화 약세(전년동기대비 5.0% 절하)가 관세 인상의 가격 전가 효과를 어느 정도 상쇄했었다. 그러나 현재는 위안화 환율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고 환율이 상승하더라도 대규모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 확대 등으로 그 폭은 제한적인 상황이다.


한은은 "또한 중국이 수출하는 소비재 품목의 경우 이익률이 낮아 관세 인상이 그대로 가격에 전가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미 25% 관세를 적용했던 1,2차 품목에 비해 가격에 민감한 저가 소비재의 비중이 높아 관세 부과 및 이에 수반되는 가격 인상에 따른 미국의 대중 수입 수요 감소가 더 큰 폭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과거 1,2차 품목에 대한 25% 관세 부과시의 사례를 감안할 때 이번 관세 인상(10%→25%)에 따른 향후 수출 감소 폭도 상당할 전망이다. 1,2차 품목 25% 관세 부과 이후 6개월간 수출은 23.8% 감소해 3차 품목 10% 관세 부과 이후의 6개월 감소폭(7.2% 감소)을 크게 웃돌았다.


한편 미국은 이달 10일부터 10%의 관세율이 부과되던 2000억달러 규모(3차 관세 부과 품목)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인상했다. 지난해 7월6일, 8월23일, 9월24일 세 차례에 걸쳐 관세율이 인상된 바 있으며 1,2차에는 500억달러 수입품에 25%, 3차에는 2,000억달러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했다.

다만 이번 관세 인상의 적용 대상은 미국 관세선 통과 기준이 아닌 중국에서의 선적 기준으로 설정했다. 특히 이번 추가 관세인상 품목은 1,2차 부과 때와는 달리 소비재의 비중이 크다는 특징(5%→21%)이 있다. 가구(15%), 섬유·가죽제품(6%) 등의 소비재 품목이 새롭게 추가됐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