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강릉서 유관기관 합동 '고속철도 대형사고' 훈련

최종수정 2019.05.26 11:00 기사입력 2019.05.26 11:00

댓글쓰기

규모 6.9 지진 상황 열차탈선·화재발생 가정, 도상훈련도 실시

강릉차량기지

강릉차량기지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을지태극연습기간인 28일 중앙정부와 유관기관 합동으로 한국철도공사 강릉차량기지에서 '2019 국가위기대응연습 고속철도 대형사고 실제훈련' 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 주관의 '고속철도 대형사고' 실제훈련은 규모 6.9지진 발생으로 열차 탈선 및 화재 발생 상황을 가정해 재난 대응 역량 강화와 고속철도사고 위기대응 매뉴얼 실효성 검증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27일 경북 영천일대 규모 6.9 지진 발생, 강원·대전·대구·전북·광주지역에서 고속열차 탈선(5건)을 가정해 당일 도상훈련도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하여 행정안전부, 국방부 등 중앙기관, 강원도 등 지자체,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약 500여 명이 참여한다. 군부대 참여 등 유관기관 간 협력과 긴급구조통제단·사고수습본부(중앙·지역) 운영에 따른 지휘체계 점검을 통해 훈련효과를 극대화하는 한편 열차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운행상황 안내방송 지속 실시와 사고 장소 주변 구조물 긴급점검 등 2차사고 방지활동 강화에 역점을 뒀다.


현장훈련은 한국철도공사 강릉차량기지에서 사고발생부터 복구까지 약 50시간의 사고대응 과정을 2시간으로 압축해 실제 상황에 대비하는 훈련으로 실시한다. 주요 훈련내용은 초기대응팀 구성 등 초동조치, 화재진압, 승객구조·이송, 대체수송, 철도 운행상황 안내, 탈선복구, 구조물 긴급점검 등이다.


한편 국무총리 주재 국가위기관리 상황평가회의(영상회의) 중 실제훈련 현장을 재난안전통신망으로 연결하여 사고수습 상황도 점검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도출된 문제점 등을 개선하고 풍수해, 지진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실질적인 대응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