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강효상 비판한 윤상현 ‘저격’…“도와주기 싫으면 자중이라도 해라”

최종수정 2019.05.24 13:46 기사입력 2019.05.24 13:23

댓글쓰기

윤상현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 해치는 일 결코 안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2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을 향해 “같은당 동료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국익 운운하며 비난하는 행태는 정상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은닉이 국익이라면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리는 폭로는 더 큰 국익”이라며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도와주기 싫으면 자중이라도 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서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 유출 논란과 관련해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최우선 가치는 국익”이라며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대한민국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정부·외교관·정치 모두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한미 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며 "모두 냉정을 되찾고 말을 아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