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소경제 불똥 튈라" 촉각 세운 정부

최종수정 2019.05.24 10:47 기사입력 2019.05.24 10:47

댓글쓰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24일 부처 관계자들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6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 사고에 대해 긴급 회의를 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24일 부처 관계자들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6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 사고에 대해 긴급 회의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 옆 수소탱크 폭발사고에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폭발사고가 정부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활성화' 정책에 불똥이 튈까 염려하는 모습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강릉시청과 영상회의를 열고 전날 발생한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사고 상황 및 후속조치 등을 긴급 점검했다.


회의에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장, 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등 관련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성 장관은 회의 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사고 현장으로 출발해 사고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현장 관계들과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성 장관은 현장에서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라"며 "향후 재발방지와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피해자와 가족을 위로했다.

정부는 지난 1월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 구축을 골자로 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2018년 2000대 수준인 수소차 누적 생산량을 2040년까지 620만대로 확대해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를 위해 2040년까지수소 공급을 525만t으로, 수소충전소를 1200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당시 산업부는 "현재 수소를 담고 있는 저장용기의 경우에는 탄소섬유로 제작이 되는데 강도 실험을 해본 결과, 에펠탑의 무게인 약 7000t이 넘는 무게, 수중 7000m 정도의 수압을 견딜 수 있는 정도를 견딜 수 있는 정도의 강도를 지니도록 제작이 되고 있다"며 "안전성에 대해서는 다른 연료원보다도 훨씬 더 낫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전날 발생한 수소탱크 폭발사고는 400㎥ 규모 수소탱크 3기를 시험하던 도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전성 문제가 다시 부각되는 이유다. 사고 당시 대형 폭발로 3300㎡ 규모의 건물은 크게 파손돼 뼈대만 남았다. 폭발 지점에서 7~8㎞가량 떨어진 곳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충격이 컸다.


산업부 관계자는 "사고 원인은 면밀하고 철저하게 조사돼야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안전문제 대책을 재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 전환해나가는 중장기 로드맵은 지속적이고 착실하게 추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원테크노파크는 강원도가 지역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지원하는 첨단 산업단지다. 지난 2007년 준공된 강릉벤처공장에는 42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