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화 고시환율, 12거래일만에 가치 하락 '브레이크'

최종수정 2019.05.24 10:36 기사입력 2019.05.24 1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고시환율 기준 위안화 가치가 12거래일만에 약세에 제동이 걸렸다.


24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환율을 달러당 6.8993위안으로 고시했다. 전날 환율(6.8994위안)보다 위안화 가치가 소폭 상승했다. 고시환율 기준 위안화 가치는 전날까지 11거래일 연속 내림세를 나타내다 이날 처음으로 반등했다.


위안화는 이달 6~13일까지만 해도 달러당 6.7위안대에 고시됐지만 최근 연일 환율이 상승(가치 하락)하며 외환시장에서는 조만간 달러당 7위안대 포문을 여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됐었다. 중국 금융당국이 위안화의 가파른 하락을 막기 위해 구두개입에 나섰지만 뚜렷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도 있었다.


이날 고시환율 기준 위안화 가치 하락에 제동이 걸린 것은 미국 상무부가 달러에 대한 자국 통화 가치를 절하하는 국가들에 상계관세를 부과하는 규정을 추진한다고 밝힌 이후에 나왔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변화는 미국 상무부가 미국 산업에 피해를 줄 수 있는 '통화 보조금'(currency subsidies)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을 해외 수출국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스 장관은 "다른 나라들은 더는 미국 노동자들과 기업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데 통화 정책을 활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계관세는 수입하는 제품이 수출국의 보조금 지원을 받아 경쟁력이 높아진 가격으로 수입국 시장에서 불공정하게 경쟁하고 산업에 피해를 줬다고 판단할 때 수입국이 부과하는 관세다.


환율은 미국과 중국이 협상을 벌여온 주요의제 중 하나로 미국은 중국 정부가 의도적으로 위안화 평가절하를 용인하면서 관세부과에 대한 충격을 상쇄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미 재무부는 지난해 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지는않았으나 한국, 일본, 인도, 독일, 스위스와 함께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


한편 중국은 무역전쟁 보복 카드로 위안화 가치 하락을 유도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류궈창(劉國强) 인민은행 부행장은 전날 인민은행 직속 기구인 금융시보와 인터뷰에서 "현재 비록 환율이 우발적으로 기우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시장은 전체적으로 평온한 상태"라며 "'일이 나는 것'은 있지 않을 것이고, 그렇게 허용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부행장은 최근 나타난 위안화 가치 급락 현상이 미ㆍ중 무역 갈등 고조에 따른 시장의 자연스러운 반응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