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업규칙 바꿔 근로시간 단축·최저 미만 임금 지급 택시사업자…대법 "처벌 안돼"

최종수정 2019.05.24 09:58 기사입력 2019.05.24 09: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택시기사의 근로시간을 실제 근무한 시간보다 줄이는 내용으로 취업규칙을 바꾸고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임금을 지급한 택시사업자에 대해, 대법원이 무죄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택시사업자 조 모(58)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의정부지법 형사항소부에 돌려보냈다고 24일 밝혔다.


재판부는 "조씨는 택시 노동자 다수의 동의를 얻어 소정근로시간을 단축하도록 취업규칙을 변경한 것이 유효하다고 봐 최저임금액에 미달하는 임금 차액을 지급할 의무가 없다고 믿을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최저임금액에 미달한 임금 차액을 줘야 하는지를 놓고 다툴 만한 근거가 있어 보이므로 최저임금법 위반죄의 고의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으며 2심이 무죄를 선고했어야 한다"고 했다.


사납금을 내고 남은 택시기사의 수입을 '최저임금에 산입되는 임금'에서 빼도록 법령이 바뀌자 많은 택시회사가 소정근로시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취업규칙을 바꿨는데, 이를 형사로 처벌할 수는 없다는 이야기다.


택시사업자로 일한 조씨는 취업규칙을 변경해 소정근로시간을 줄이는 방법으로 최저임금 미만의 임금을 노동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았다.

2010년 7월 시행된 개정 최저임금법은 택시기사의 최저임금에 산입되는 임금에 초과운송수입금을 포함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이에 조씨와 이 회사 노동자들은 '사납금을 늘려 초과운송수입금을 줄이고 고정급을 늘리는 방식' 대신 '소정근로시간을 단축해 임금을 최저임금 이상으로 늘리는 방식'에 합의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최저임금법의 입법 취지를 거스르는 시도로 무효"라며 조씨를 최저임금법 위반으로 기소했다.


1심은 "노사가 합의해 변경한 취업규칙상 소정근로시간 조항을 무효로 보기는 힘들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2심은 "적법한 동의가 있었더라도 강행법규인 최저임금법을 몰래 어길 목적으로 변경한 취업규칙은 무효"라며 유죄를 인정,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변경된 취업규칙이 무효라는 점은 인정했지만 "조씨가 이를 유효하다고 믿고 임금을 지급했으므로 범죄의 고의가 없었다"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