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호 차관 "통일부, '적극행정' 가장 필요한 조직" 능동성 주문

최종수정 2019.05.24 09:51 기사입력 2019.05.24 09:51

댓글쓰기

"文정부, '적극행정' 강조…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내야"
현 정세는 "잠시 어려운 시기지만 소중한 기회 잘 살려내자"

서호 통일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서호 통일부 차관이 24일 취임 일성으로 통일부 직원들의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행정을 주문했다.


별도의 취임식 없이 업무를 시작한 서 차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정부 출범 3년차는 정부가 그동안 발표해 온 정책들을 현실화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해야 하는 시기"라면서 "능동적이고 주도적으로 일하자"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국정 전 분야에서 '적극행정'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적극행정이 가장 필요한 부처가 바로 통일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창의적인 사고와 능동적인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사명감과 자신감을 갖고 보다 적극적으로 일해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 차관은 현재 한반도 정세를 "잠시 어려운 시기"라고 규정했지만 "힘겨운 시기를 거쳐 어렵게 만들어낸 너무나도 소중한 기회"라고도 했다.


이어 "지금은 지난해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흐름을 되돌릴 수 없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 때"라면서 "일상에 평화가 깃들게 하고,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평화경제의 튼튼한 토대를 닦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 차관은 이날 부내를 돌며 업무 현안 파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통일부 차관은 금요일마다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해왔다. 이에 따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정례 협의 채널인 소장회의는 13주째 열리지 않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