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축구 모든 것 보여주고 돌아가겠다" 정정용 감독 U20월드컵 출사표

최종수정 2019.05.24 08:19 기사입력 2019.05.24 08:19

댓글쓰기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을 앞둔 정정용 대표팀 감독이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정용 감독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열릴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1차전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했으니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주고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 감독은 "모두 강팀이고 기술적으로도 뛰어난 팀이다. 조직, 체력, 정신적인 것 등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포르투갈은 유럽 챔피언이고, 아르헨티나도 남미 대륙 강팀이지만 우리도 아시아를 대표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한 조에 배정됐다. 같은 조에 속한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다. U-20 월드컵 최다 우승국(6회) 아르헨티나는 남미의 강호로 평가받고 있다.


정 감독은 "이번 대회에 맞춰 혹독한 준비를 해왔다. 이제 대회를 시작하는 시점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이 나이대에 최고의 축제인 이번 월드컵을 즐기면서 치렀으면 하는 게 지도자로서 마음이다. 자신감, 열정, 패기를 갖고 최선을 다해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정 감독은 우승 후보로 꼽히는 포르투갈과 첫 경기에 대해 "좋은 선수들로 구성된 팀과의 경기 자체만으로 우리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도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위해 준비를 다 했다"면서 "상황에 따라 전술 변화는 있을 것이지만 우리가 원하는 전술을 경기상황에 따라 얼마나 조화롭게 끼워 맞춰 나가느냐가 선수들의 몫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죽음의 조’에 속한 우리나라는 25일 오후 10시30분 포르투갈과 첫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 일전에 돌입한다. 오는 29일에는 남아프리카와, 6월1일에는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맞붙는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