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회담 취소" 돌연 팩스통보…남북 민간단체 실무접촉 무산

최종수정 2019.05.23 16:20 기사입력 2019.05.23 16:20

댓글쓰기

중국 선양서 열릴 예정이던 실무접촉 무산
북측 "제반 정세상의 이유"라며 팩스로 통보

北 "회담 취소" 돌연 팩스통보…남북 민간단체 실무접촉 무산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중국 선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남한의 대북 민간단체들과 북측의 실무접촉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남측에 팩스를 보내 '정세상의 이유'라면서 회담 취소를 일방 통보했다.


23일 단체들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6·15 공동선언 실천 해외위원회 명의로 팩스 공문을 보내 회의 취소 및 선양 현지 인력 철수를 알렸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와 사단법인 겨레하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등 남측 단체들은 이번 주 중국 선양에서 북측 인사들과 연이어 실무접촉을 할 예정이었다.


남측위는 이날 오전 비행기로 선양에 도착해 회의 장소로 이동하던 중에 '북측의 인력철수·회담 취소'라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예상치 못한 비보에 남측위는 경위을 파악 중이다. 남측위 관계자는 "아직 예정된 회의 일정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일단 현지에서 좀더 경위를 파악해볼 예정"이라고 했다.

북측은 공문에서 취소 사유에 대해 "제반 정세상의 이유"라고 언급했다.


이외 사단법인 겨레하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등도 이날부터 26일께까지 선양에서 북측과 접촉할 예정이었으나 마찬가지로 모두 취소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화협 관계자는 "상황이 바뀌어서 회의를 취소한다는 취지로 통보받았다"면서 "인력 철수까지 명시한 걸로 볼때 당분간 실무접촉은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실무접촉은 남측위가 23∼24일께, 겨레하나가 24∼25일께, 민화협이 26일께 갖는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