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무역전쟁 충격 흡수 위한 고용안정 TF 출범

최종수정 2019.05.23 15:11 기사입력 2019.05.23 15: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정부가 무역전쟁으로 인한 대규모 실업 사태 충격을 피하기 위해 특별 테스크포스(TF)팀을 출범시켰다. 중국 진출 외국계 기업들이 감원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온 긴급 고용안정 조치다.


23일 중국 국무원 발표에 따르면 후춘화(胡春華) 부총리를 조장으로 하는 '취업공작영도소조'가 새로 출범했다. 취업공작영도소조는 기존 고용시장 안정을 위한 부처간 협력회의 보다 한 단계 격상된 것으로 고용과 관련한 업무 협력 및 지도를 강화해야 하는 임무를 갖고 있다.


새 영도소조에는 부조장인 장지난(張紀南) 인력자원사회보장부 부장(장관급)을 비롯해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교육부, 재정부, 과학기술부, 공업정보화부, 공안부, 민정부, 농업농촌부, 주택도시농촌건설부, 상무부, 인민은행 등 각 부처의 장·차관급 고위 당국자들이 대거 참여한다. 그 만큼 정책 결정 과정에서 새 영도소조의 영향력이 발휘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다시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고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으로 중국 내 실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다.


최근 중국에서는 수출 위주의 제조업체와 기술기업들이 대규모 감원을 발표하며 고용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소니모바일은 지난 3월 말 베이징 스마트폰 공장을 폐쇄하고 수 백명의 직원을 해고했으며, 이달 초에는 기술기업 오라클이 중국 연구·개발(R&D) 인력 900명을 한꺼번에 해고하기도 했다. 오라클은 중국 내 5개 R&D 센터를 모두 폐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황이라 추가 감원이 불가피하다. 미국 시스코 역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 분위기 속에 지난주 중국 내 제조 인력을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얼마나 많이 감원할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고용시장 안정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일자리 문제가 사회안정과 공산당 권력 유지에 직결되기 때문이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최근 주재한 회의에서 "대규모 실업사태가 발생하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하며 일자리 안정을 강조했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실업률은 현재 5% 수준. 하지만 정부 발표 실업률 통계를 불신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며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전으로 갈 경우 첨단 정보통신 분야에서부터 전통적인 제조업에 이르기까지 전 산업군에서 실업 증가가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크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