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웅 "총선 출마하시려나"…최종구 "비아냥거릴 문제 아니다"(종합)

최종수정 2019.05.23 12:21 기사입력 2019.05.23 12:21

댓글쓰기

최종구, 전날 이어 핀테크위크에서도 혁신과 포용 균형 강조
"혁신에 따른 문제점도 함께 고려해야한다고 늘 생각"
충선 출마는 명확한 답 안 내놔…"답변할 계제가 아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민영 기자] "제가 어제 제기한 문제는 그런 식으로 비아냥거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재웅 "총선 출마하시려나"…최종구 "비아냥거릴 문제 아니다"(종합)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재웅 타다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전날 택시 업계와 타다 사이의 갈등을 언급하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게재한 뒤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 되었던 새겨듣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최 위원장은 전날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이 끝난 뒤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며 택시 업계와 타다와의 갈등 문제를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변화로 인해 소외당하거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나타나는데 그것을 어떻게 할 것인가, 그게 심각한 과제"라면서 "우리(금융위) 소관은 아니지만 정부가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이 문제와 관련돼서 타다 서비스와 택시업계간 경쟁이 논란이 되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어제 한 말의 의미를 오늘 연설에 담았다"면서 "정부로서는 민간의 혁신을 중요한 것이 중요한 책무지만 그로 인한 사회적 충격을 잘 관리해서 삶의 위협을 받는 계층을 보호하는 것도 정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혁신사업자들도 사회적 연대를 소중히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좀 더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제가 어제 말한 것의 기본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재웅 "총선 출마하시려나"…최종구 "비아냥거릴 문제 아니다"(종합)

최 위원장은 홍남기 경제 부총리를 대신해 이 대표를 비판했다는 시각도 반박했다. 그는 "누구를 대신해서 말한 것이라는 시각이 있을 수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이 문제는 어느 부처와 상의한 것이 아니다. 금융위는 알다시피 혁신관련 업무를 어느 부처 못지않게 추진해왔고, 이 과정에서 든 생각해온 바를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필요성과 함께 혁신에 따라오는 여러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것이 굉장한과제로 떠오른다는 생각을 늘 해왔기 때문에 이 문제(택시-타다 갈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봐왔다"고 언급했다.


실제 내년 총선에 나설 것이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최 위원장은 "그 문제에 답변하면 완전히 다른 문제로 가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답변할 계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와 만나 대화를 나눌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그런 일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날 최 위원장은 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핀테크 위크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정부는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