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밀유출 논란 강효상 "국민 알권리, 정부 견제 위한 의정 활동"

최종수정 2019.05.23 11:39 기사입력 2019.05.23 11: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고교 후배인 주미한국대사관 참사관으로부터 한미정상회담 통화 내역 등을 제보받아 폭로했다는 의혹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 방한 문제는 국민적 관심사"라며 "모든 정보를 숨기고 있는 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야당 의원의 의정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국회의원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밝힌 것을 가지고 외교부 공무원을 조사하는 것이 21세기 대명천지에 가당키나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일에 있었던 한미 정상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방일(5월 25∼28일)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청와대와 외교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자를 색출하기 위해 외교부 직원을 상대로 보안 조사에 착수했고, 청와대는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참사관 K씨가 강 의원과 통화를 하며 두 차례 양국 정상의 통화내용을 전해준 정황을 파악했다.


그러나 강 의원은 "개인적으로 워싱턴 특파원(조선일보) 시절부터 한국과 미국에 많은 소식통과 교류하고 접촉했다"며 "기자가 취재원을 밝힐 수 없듯이 제보자가 한국인이든 미국인이든 결코 밝힐 수 없다. 이는 너무나 상식적 일"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청와대는 대변인의 입을 통해서 나를 무책임한 거짓말쟁이로 몰았다.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사실 무근이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야당 의원을 사실상 겁박했다"라며 "그런데 정작 사실 무근이라고 해놓고 기밀 누설을 운운하니 어이가 없다. 청와대가 국민들을 속이기 위해 거짓 브리핑 한 것을 스스로 자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공무원 감찰은 안그래도 흔들리고 있는 공직 사회를 겁박하고 공무원과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린 것"이라며 "정부의 무능 외교를 비판해 온 야당 의원에 대한 보복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자당 소속 의원들도 강 의원을 적극 엄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책임은 공무원에게 뒤집어씌우고 국민을 속인 부분에 대해선 유야무야 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의 통화내용 유출자 색출과 관련해 "당사자의 동의를 받은 (휴대전화) 임의제출은 사실상 강요된 강제제출일 뿐, 헌법에 명시된 영장주의를 무력화하는 직권 남용"이라며 "이는 공무원에 대한 기본권 침해이자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국민이 알아야 할 외교현안을 사고는 청와대가 치고, 책임은 외교부 공무원에게 묻는 일이 계속되고 더 심해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의 사찰 대상·수단·방법이 야만적이라고 욕하더니 욕하면서 배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강 의원은 이날 또다시 자신의 워싱턴 소식통을 인용, 북한에 5개의 핵시설이 있다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하노이회담에서 북한 내 5개의 핵시설을 폐쇄하라고 했는데 김정은이 1~2개만 폐쇄하겠다고 해서 회담이 결렬됐다고 한다"라며 "제가 소식통을 통해 파악한 바로는 이들 5개의 핵시설 중 2개가 영변에 있고 1개는 강선이라는 곳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2개는 추후에 밝히겠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