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민 깨러 '쿠팡' 온다…'쿠팡이츠' 베타 서비스 시작

최종수정 2019.05.23 11:34 기사입력 2019.05.23 11:34

댓글쓰기

쿠팡이츠 20일부터 1000명 대상 시범 서비스
배달 파트너에 시간당 2만원 프로모션까지
쿠팡이 배달 가맹점에 '독점 가맹' 제안하자
배민 공정위·경찰 신고로 경고 메시지

쿠팡이츠 앱 실행 화면. 현재는 시범 서비스 기간이어서 가맹점이나 초청받은 일부 쿠팡 이용자들에 한해 이용 가능하며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만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쿠팡이츠 앱 실행 화면. 현재는 시범 서비스 기간이어서 가맹점이나 초청받은 일부 쿠팡 이용자들에 한해 이용 가능하며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만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쿠팡이 음식배달 서비스시장 진출을 위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쿠팡의 진입에 기존 1위 사업자인 '배달의민족'이 곧바로 견제에 나서면서 온오프 유통의 배송ㆍ가격전쟁을 촉발시킨 쿠팡발(發) 전선이 음식배달 서비스로 확대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 20일부터 배달 가맹점과 쿠팡 이용자 등 1000명을 대상으로 강남ㆍ서초ㆍ송파구 일대에서 '쿠팡이츠' 베타(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쿠팡은 이르면 오는 6월 중 '쿠팡이츠'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이츠는 커피 등 디저트부터 맛집 음식까지 배달원이 없는 음식점에서도 주문이 가능한 서비스다. 배달의민족이 제공하는 맛집 배달 서비스 '배민 라이더스', 요기요의 '요기요 플러스'나 '푸드플라이', 우버의 '우버이츠'가 경쟁상대다.


쿠팡이츠는 한식부터 일식, 양식, 아시안 등 식사메뉴부터 디저트, 간식, 채식, 죽 등 다양한 메뉴를 주문할 수 있다. 쿠팡이츠 서비스 음식 배달 예상시간을 먼저 보여주고 있으며 결제는 로켓페이로만 가능하게 구현했다. 베타 서비스 기간에는 음식값 외에 배달비를 받지 않지만 음식 주문 페이지에 배달비가 표시되고 있어 향후 별도의 배달비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결제는 쿠팡의 로켓페이로만 가능하고 외부 결제는 지원하지 않는다.


쿠팡 이츠는 주문부터 배송까지 직접 쿠팡이 책임진다. 쿠팡은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를 모집하기 위해 주문이 없어도 시간당 2만원을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 킥보드 등 배달 교통 수단도 다양하게 정했다.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 모집 공고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 모집 공고



쿠팡은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이지만 막대한 적자를 감수한 결과다. 음식배달에 눈길을 돌린 것은 수익성과 성장가능성이 충분해서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양분하고 있는 음식 배달서비스는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음식 배달 서비스 연 매출은 2018년 기준 5조2731억원으로 전년(2조9624억원) 대비 78%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음식배달 서비스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86.4% 증가했다. 배달가능한 품목이 치킨ㆍ피자 뿐 아니라 다양한 음식으로 확대되면서 배달 시장은 '폭풍성장' 중이다. 위메프도 최근 음식 주문 베타서비스를 시작했고 다른 ICT 기업들도 이미 배달 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을 엿보고 있다.


배달의민족은 쿠팡의 시장진입 움직임이 보이자 곧바로 견제에 들어갔다. 지난 20일 쿠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쿠팡이 가맹 음식점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독점 계약을 맺으면 수수료를 할인해주고 수천만원을 현금으로 보상하겠다고 제안했다는 것이 배민 측 주장이다. 가맹점을 잃지 않기 위한 배민의 '경고'인 셈이다. 이에 대해 쿠팡은 "쿠팡은 공개된 정보를 바탕으로 시장조사를 했고 새롭게 도전하는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장에서 여러 기업들이 경쟁하면 고객 혜택도 늘어날 수 있는데 점유율 60%가 넘는 사업자가 신규 진입자를 비난하는 것은 안타깝다"고 해명했다.


배민과 요기요 등 기존 배달 서비스들도 신규 이용자 유치에 한계에 직면한 상황에서 쿠팡 등 신규 사업자를 견제하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입장에서는 쿠팡의 자금 공세가 신경쓰일 수 있고 영업과정에서의 불미스러운 일을 공론화한 것은 쿠팡의 업주 빼가기를 원천봉쇄하려는 것"이라며 "배달 파트너 수급을 충당하기가 쉽지 않고 기존 배달 앱들이 시장을 장악한 상황에서 쿠팡이 점유율을 뺏기가 쉽지 않겠지만 마케팅 비용을 얼마나 투입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