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TS 웸블리공연 단독 생방 V라이브, 月 이용자 3000만 돌파

최종수정 2019.05.23 10:02 기사입력 2019.05.23 10:02

댓글쓰기

해외이용자 비율 85%^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에서 급성장
올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일본, 태국 등 집중 공략
8K 화질 및 5G 송출 기술도 개발중…VR 별도앱 3분기 출시

방탄소년단(BTS) 브이라이브 채널 캡쳐

방탄소년단(BTS) 브이라이브 채널 캡쳐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네이버의 아이돌스타 인터넷 방송 '브이라이브'의 월 방문자수가 3000만명을 돌파했다.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지역에서 성장하면서 글로벌 서비스로 자리잡아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영국 웸블리 공연을 생중계하는 한편, 향후에는 아이돌 팬들도 콘텐츠를 제작해 서비스하도록 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레스케이프 호텔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 행사'를 열고 브이라이브의 성과와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박선영 네이버 V CIC(사내별도법인) 대표는 "올해 4년차인 브이라이브의 월 방문자수가 3000만명을 돌파했으며 해외 사용자 비율은 85%에 달한다"며 "지난 3년간 이용자 수 기준 유럽(649%), 미주(572%), 아프리카(1177%)에서 폭발적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브이라이브는 아이돌 스타 중심의 인터넷 방송이다. 아이돌이나 영화배우 등이 인터넷 생방송을 하는가 하면 신곡 등 중요 이벤트도 공개한다. 2015년 9월 출시 이후 케이팝 등 한류콘텐츠와 함께 급성장했다. BTS의 동영상에는 '좋아요'가 12억건에 이를 정도다.


네이버는 브이라이브의 글로벌 진출을 확대할 방침이다. 아시아에서는 스타 콘텐츠에 관심이 많고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등 4개 국가를 집중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지 인기 스타와 인플루언서의 참여를 3배 이상 확대한다.


네이버 V CIC에서 기술 개발을 맡은 장준기 대표는 다음달 2일 BTS의 영국 웸블리 공연 단독 생중계 준비 과정을 설명하며 기술 개발 계획도 밝혔다. 현재 브이라이브는 8K화질 영상, 스테레오 음향을 넘어서는 '이머시브 오디오', 5G 기반의 송수신 지연 차단 등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장 대표는 "5세대 통신(5G) 등 기술 패러다임이 진화하고 K팝 등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기"라면서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스타와 팬이 함께 있는 것 같은 현장감 넘치고 감동을 제공하는 최고의 글로벌 라이브 플랫폼이 되겠다"고 자신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