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간식' 마카롱, 일부제품서 식중독균…10곳 중 4곳 위생상태 불량

최종수정 2019.05.23 15:57 기사입력 2019.05.23 12:00

댓글쓰기

마카롱 등 과자류, 자가품질검사 의무화 필요

마카롱 제품.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마카롱 제품.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화려한 색감과 쫀득한 식감으로 국민 간식이 된 마카롱도 먹거리 안전 논란을 피해가지 못했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의 21개 브랜드의 마카롱 제품에 대한 안전성 시험과 표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8개 브랜드(38.1%) 제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또는 사용기준을 초과하는 타르색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대상은 오프라인 매장 6개 브랜드와 온라인 유명 브랜드 15개이다.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온 브랜드는 6개로 달달구리제과점, 마리카롱, 미니롱, 에덴의 오븐, 제이메종, 찡카롱이다. 이 중 달달구리, 미니롱, 오감만족(구 에덴의 오븐) 등 3곳은 위생관리 개선 계획을 밝혀왔다. 마리카롱은 폐업했고 제이메종과 찡카롱 등 2곳은 회신하지 않았다.


황색포도상구균은 대부분의 동물과 사람의 피부, 코점막 등에 존재해 식중독뿐만 아니라 피부의 화농성질환을 일으키는 균이다. 공기나 토양, 하수 등에서도 발견된다.


마카롱 타르색소가 기준치를 넘긴 브랜드는 2개로 르헤브드베베와 오나의마카롱 등이다. 일부 제품에서 타르 색소인 황색 제4호, 황색 제5호 등이 기준을 초과해 사용됐다. 두 업체는 모두 문제가 된 제품을 포함해 시중 유통 제품에 대해 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수거, 검사 조치를 밟았다.

'국민 간식' 마카롱, 일부제품서 식중독균…10곳 중 4곳 위생상태 불량

타르색소는 식품에 색을 내기위해 사용하는 식용색소로 우리나라는 9종(16품목)이 허용돼 있다. 황색 제4호, 황색 제5호, 적색 제40호 등의 타르색소는 일부 어린이에게는 과잉행동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영국식품기준청이 지적한 바 있다.


이밖에도 원재료명 등 표시사항 지키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21개 브랜드 중 원재료명 등의 표시 의무가 있는 17개 브랜드의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8개 브랜드 제품 표시가 미흡했다. 널담은마카롱, 달달구리제과점, 더팬닝, 러블리플라워케이크, 마리카롱, 에덴의오븐, 제이메종, 찡카롱 등이다.


해당 업체 중 3개 업체(조인앤조인(구 널담은마카롱), 달달구리, 오감만족(구 에덴의 오븐))는 제품 표시 개선 계획을 회신해왔고, 러블리플라워케이크는 마카롱 판매를 중단했다. 마리카롱은 폐업했다. 다만, 3개 업체인 더팬닝, 제이메종, 찡카롱은 회신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6개 브랜드 제품 모두 자가품질검사 의무가 없는 즉석판매제조·가공업(주로 온라인에서 판매)의 과자류 제품으로 나타났다"면서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마카롱을 자가품질검사 의무 품목으로 하는 식품위생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즉석판매·제조가공업에서 빵류와 당류, 어육 가공품, 순대 등 즉석조리식품은 9개월마다 자가품질검사를 하도록 의무화돼 있으나 과자류는 제외된 상태다. 이에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관련 법안에 과자류의 자가품질검사 의무 품목 추가를 건의할 예정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