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군축연구소장 "2차 세계대전 이후 핵 무기 사용 위험 최고조"

최종수정 2019.05.22 11:10 기사입력 2019.05.22 10: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란ㆍ북한 핵 우려에 주요2개국(G2)간 군비 경쟁 심화 등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핵 무기 사용 위험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레나타 드완 유엔 군축연구소(UNIDIR) 소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들에게 "2차 세계대전 이후 지금이 핵 무기 사용 위험이 가장 큰 시점"이라면서 전 세계가 이 긴급한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한다고 말했다.


드완 소장은 핵 무기를 보유한 모든 국가들이 핵 현대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무기 통제 환경이 변화하고 있는데다 미ㆍ중의 전략적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것이 이같은 위험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새로운 형태의 전쟁이 발생해 전통적인 무기 통제 협약은 약화되고 무장단체와 민간부대가 증가했으며 공격과 방어의 경계가 모호한 새로운 기술들이 출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ㆍ미 협상이 지지부진하고 최근 이란이 미국과 갈등 속에 핵협정(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과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핵 무기에 대한 국제적인 보호막이 약화되고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드완 소장은 "언론에서 핵 전쟁 위험성을 간과하는 측면이 있는데 핵 무기의 위험성이 무시돼선 안 된다"면서 관련 위험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매우 중요하고 긴급한 문제임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드완 소장은 2017년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주도해 체결된 핵무기금지조약(TPNW)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TPNW에 대해 "핵 전쟁과 핵 무기 사용의 위험성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어느 때보다 높다는 것을 인식한 국제 사회의 진정한 요구"라고 말했다.


TPNW는 기존의 핵확산금지조약(NPT)이 핵무기 보유국과 비보유국을 차별하는데 대한 반발로 현존하는 모든 핵무기를 감축하고 폐기하는 것을 목표로 2017년 7월 체결됐다. 지금까지 122개국이 서명했으며 이중 50개국이 비준한 상태다. 협약이 효력을 발휘하려면 추가로 23개국이 비준해야 하지만 미국, 러시아 등 주요국들이 이를 거부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