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영화제]"웰컴 투 봉준호 월드" '기생충' 가장 봉준호스러운 걸작 탄생

최종수정 2019.05.22 10:19 기사입력 2019.05.22 10:19

댓글쓰기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칸영화제]"웰컴 투 봉준호 월드" '기생충' 가장 봉준호스러운 걸작 탄생


가장 봉준호스러운 걸작, '기생충'이 탄생했다. 사상 첫 황금종려상도 노려볼 만하다는 반응이다.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기생충'이 공식 상영을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봉준호 감독은 '괴물'(2006년 감독 주간), '도쿄!'(2008년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년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년 경쟁 부문)에 이어 본인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기생충'은 봉준호표 미장셴, 롱테이크, 음악을 비롯한 연출이 완벽에 가깝게 어우러진 환상교향곡 같다. 이는 흡사 '설국열차'의 페이소스, '괴물'과 '살인의 추억에서 빛난 블랙코미디 등 봉준호 세계를 집약해 선보이는 131분 간의 마법 같다.

'괴물'은 한강에 나타난 괴물에게 어린 딸을 빼앗긴 어설픈 일가족의 사투라는 설정으로 기존 괴수 장르를 벗어난 새로운 전형을 창조했으며, '마더'에서는 아들을 지키려는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모성애에 대한 사회적 통념을 뒤엎고 극단의 모성, 그 어두운 내면을 그려냈다.


'설국열차'는 다시 빙하기가 닥친 미래, 생존 인류 전원을 태우고 설원을 질주하는 기차 안의 뚜렷한 계급 사회와 그 사회를 뒤집는 전복을 그렸다. 2017년 선보인 '옥자'는 슈퍼 돼지 옥자와 산골 소녀 미자의 사랑과 모험을 통해 자본주의의 대량생산 시스템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칸영화제]"웰컴 투 봉준호 월드" '기생충' 가장 봉준호스러운 걸작 탄생


이렇듯 봉준호 감독은 기존 장르에 갇히지 않은 상상력에서 나온 새로운 이야기로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들며 복합적 재미를 선사해왔다.


'기생충'은 가장 봉준호스러운 영화다. 앞서 송강호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의 초창기를 보는 듯하다"고 말한 것처럼, 봉 감독 만의 세계와 색이 가장 집약된 결과물임에 틀림없다.


가장 확실한 질문을 담은 봉준호 인장이 찍힌 '기생충'은 가장 봉준호스럽고도 새롭게 진화한 봉준호의 세계를 품었다.


'기생충'은 서로 다른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희비극을 표방했다. 이는 현재 프랑스 상황과 맞닿아 있어 더욱 관심이 쏠렸다. 영화적 재미 역시 충분한 까닭에 수상 가능성에 한발 가까이 다가갔다.


현지 분위기도 좋다.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이 끝나자 약 8분 간 기립박수가 터져나왔고, 현장의 국내외 기자들을 비롯해 전 세계 영화인들은 '기생충'에 열광해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 폐막식에서 수상 여부를 발표한다.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