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렌터카 안 쓸 땐 공유하고 임대료 할인 받는 '쏘카 페어링' 등장

최종수정 2019.05.22 09:39 기사입력 2019.05.22 09:39

댓글쓰기

그랜저, 투산부터 벤츠, BMW, MINI까지 다양한 차종
첫 3개월 간 임대료 50% 할인…타인에게 공유할 수록 임대료 내려가

장기렌터카 안 쓸 땐 공유하고 임대료 할인 받는 '쏘카 페어링' 등장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원하는 쏘카 차량을 장기 임대한 뒤에도 안 쓸 땐 다른 이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차량공유(카셰어링) 서비스 업체 쏘카는 이 같은 '쏘카 페어링'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일종의 맞춤형 차량공유 서비스로, 이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장기 대여해 평소 자가용처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차를 이용하지 않을 때에는 다른 사람에게 기존 쏘카차량처럼 대여할 수 있다. 타인에게 공유하는 만큼 해당 대여료를 장기임대비에서 할인 받는 식이다.


오는 7월31일까지 쏘카 애플리케이션(앱) 내 이벤트 메뉴 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장기렌터카 이용(오너) 신청을 하면 된다. 신청 및 계약을 완료한 이용자는 여행 후기 작성 등 간단한 미션을 수행하면 첫 3개월 간 월 대여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이후에는 차량 공유 횟수에 따라 대여료가 줄어든다. 월 5회 공유하면 약 50% 가량 할인될 전망이다.


현재 준비된 차량은 총 14종이다. 투싼, 그랜저 등 준중형 SUV와 고급세단부터 벤츠 GLA, BMW 3시리즈, 지프 레니게이드, 미니(MINI) 5도어 등이다. 월 대여료는 첫 3개월 50% 할인 적용 시 약 24만~60만원 선이다.

쏘카 페어링 서비스용 차량은 내부 옵션 및 아이템 추가가 일부 가능하다. 이용자의 취향대로 꾸밀 수 있는 셈이다. 쏘카는 이를 이용해 쏘카 페어링을 보다 라이프스타일 밀착형 차량 공유 서비스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계약이 완료된 이용자 중 가족과의 캠핑, 반려견과의 자동차여행 등 차량과 함께 공유할 콘텐츠가 있는 이용자를 별도로 선발했다. 이들에게는 첫 3개월에 더해 3개월 추가 50% 대여료 할인과 함께 지원금을 제공한다.


올 하반기에는 쏘카 페어링을 위한 별도 플랫폼을 구축한다. 장기임대이용자(오너)들은 앱 내 캘린더 기능을 통해 차량 공유 일정을 관리하고, 단기 임대 이용자(게스트)는 쏘카앱 내 '쏘카 페어링' 예약 기능을 통해 오너 및 차량 관련 정보 확인부터 대여까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쏘카는 지난달 테슬라와의 제휴를 맺고 쏘카 페어링의 테슬라 오너 20명 모집한 바 있다. 이달 중 일부 회원을 대상으로 테슬라 차량을 무료로 예약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후에도 쏘카 페어링에 테슬라 차량이 포함될 예정이다.


김남희 쏘카 신규사업본부장은 "차량공유 서비스가 대중화하면서 좀 더 다양한 취향과 경험을 기반으로 한 맞춤형 차량 공유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쏘카 페어링은 개인화된 차량공유를 통해 이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차량을 기반으로 라이프스타일이 연결되는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